삼국지 조조전 온라인 좀 뒤늦게

천하 통일을 했네요

 

천하통일한 멤버는

80 전위 77 위연 77 사마의 71 조조 60 제갈근 60 만총

이렇게 사용했네요

 

주머니는 안나와서 안쓰고 했습니다.

 

전위한테 유성추, 봉황깃옷, 육어대 주니까 좀비처럼 버티더군요

 

 

 

천하통일 하면 점령 보상으로 2,000금전 + 3,000 금전을 줍니다.

그냥 합쳐서 5,000 금전 주지..

 

 

하나 남은 목표마저 이뤄버려서 이제 할게 없네요..

 

 

 

제 1 장 패왕 탄생

 

제 9-3 화 의적 [복양전투3]

 

 

195년 복양

군량 부족에 처한 조조는 여남의 황건 잔당을 토벌해 군량을 확보하고 군비를 정비한 뒤 3차 복양 탈환전에 나선다.

양군 모두 더는 물러날 곳이 없기에, 배수의 진을 치고 전투에 모든 것을 걸고 임하는데...

 

 

여포궁 입수가 가능한 복양전투3 시작.

 

 

군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여포와 조조군

 

 

배식까지 줄여가며 아끼자는 여포군

 

 

그 사이 원군으로 온 유비는

서주 태수가 된다.

 

유비놈.. 원군간다더니

거기서 살림차림

공손찬은 얼마나 어이 없었을까

나중엔 공손찬 죽인 원소랑도 붙어먹고

진짜 박쥐같은 놈임

 

 

배식이 줄자 조조군에서도

불만이 생겨난다.

 

 

순욱이 여남으로 가자고 한다.

여남에 황건적 없애주고 식량도 구하고

호치 '허저'도 데려와서

일석삼조를 누리자고

 

 

허저가 등장하고 전위랑 드잡이 끝에

조조가 화해시키고

순욱이 허저를 함정에 빠뜨려서 잡아온다.

그냥 오라고 하지 함정까지 해서 잡을 필요가..?

 

군량과 허저를 얻은 조조는 다시 복양으로 쳐들어갑니다.

 

 

여포궁은 특정 조건을 채워야 줍니다.

 

1. 15부대 꽉 채워서 출격

2. 복양 성내 병사를 모두 밖으로 나오게 할 것 (아군, 적군 모두 다)

3. 다 나오면 상인이 성문 닫는 이벤트가 일어남(여포 살아 있어야됨)

4. 전투가 끝난 후 선택지에서 상인을 용서해 주어야함.

 

은혜를 아는 상인.

 

성문 닫히기 전 여포를 꼬셔올때 조심해야 합니다.

실수로라도 여포를 죽이면 안돼니까요

 

 

여포궁은 공격 시 50%의 확률로 피격자에게 부동 효과를 주는 특수 효과가 붙어 있습니다.

앞서 얻은 성자보도, 황금갑 같은 아이템보다

입수 난이도가 살짝 더 높지만 조금만 더 신경 써주시면

쉽게 얻을 수 있으니 보시고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제 1 장 패왕 탄생

 

제 9-2 화 서신 [복양전투2]

 

 

195년 복양

복양 탈환에 실패한 조조 진영에 성내에서 봉기해 탈환을 돕겠다는 서신이 도착한다.

조조는 서신의 진위를 의심하면서도 복양 수복을 위해 성내 봉기를 전제로 2차 복양 탈환을 위한 공성전에 나선다.

 

 

 

복양 1차전 방어에 성공한 여포

하지만 또 포기하지 않을 것을 예지한

진궁은 계책을 낸다.

 

 

아 바쁜데 나중에 했다가

여포일 때문에 왔다고 해서 들어오라고 함

 

복양에서 상인이 찾아옴

호응해줄테니 쳐들어오라고 함

 

 

또 혹하는 건달이형

이게 고민할 일인가..

그래도 한번 의심해서 왜 그런가 물어봄

왜 목숨걸고 도와주려 하는가!

 

 

조조님 계실 때가 더 살기 좋았다고

그래서 도와준다고 함

그때 마침 유엽이 돌아와서

복양을 왔다갔다 하기 힘든데

얘 왔다고 수상하다고 함

 

그러면서 누가봐도 수상하게 상인은 퇴장함

유엽은 계속 의심하지만

조조는 태평함

 

 

뭘 보고 믿는거야..

보증좀 서주라

 

 

1. 전군 성 내로 돌입한다.

2. 성 밖에 부대 반을 남긴다.

 

1번 선택하면 전군이 다 들어오나 불길에 막혀있고

혼란에 걸려 있어서 바로 합류가 어려움

 

2번 선택하면 역시 불길에 막혀있으나 혼란이 안걸려서

바로 올 수는 있음 근데 거리가 멀어서

합류가 어려운건 똑같음

 

어차피 혼란 금방 풀리니까 움직이기 귀찮아서 1번함

 

 

조조야 또 속냐!!

 

 

든든한 전위님만 믿고 갑니다.

 

 

여기서도 여포와의 몸의 대화가 필요하다.

 

 

1번 선택했더니 뒤엔 다 혼란걸려있다.

조조 일행은 위쪽 루트로 가서

여포와 만나면 된다.

 

복양 공략에는 또 실패..

복양전투3으로 넘어간다.

 

 

 

 

 

제 1 장 패왕 탄생

 

제 9-1 화 복양을 되찾아라! [복양전투]

 

195년 복양

조조의 부재를 틈타 여포가 복양을 탈취한 것을 알게 된 조조는 서둘러 복양 탈환전에 나선다.

여포는 이에 대항해 명장 진궁, 장료, 장패를 이끌고 수성에 임한다.

 

 

 

 

서주에 간 사이

복양을 여포에게 털린 조조

 

 

새로 우금도 합류한다.

 

 

야 그런식으로 합리화하지 마라!

 

 

병력 규모가 꽤 많아진 편

성 내 길이 아니라 건물 안쪽으로

들어가면 이동력에도

상당한 제약을 받게 된다.

 

 

조조가 가기 전까지

진궁을 살려둬야한다.

 

 

 

전위와 장료의 일기토도 한차례 있다.

 

 

싸우다보면 이길 것 같은데

전세가 기울었다고 한다.

 

퇴각하면 복양전투 2로 넘어감.

 

앞으로 두차례나 더 쳐들어가야한다.

 

 

제 1 장 패왕 탄생

 

제 8 화 부친의 부고 [서주보복전]

 

194년 복양

연주목이 된 조조의 연락을 받은 조조의 부친 조숭은 상경 도중 서주에서 비참하게 살해당한다.

이에 조조는 복수를 위해 서주를 침공하고, 도겸은 유비에게 원군을 요청한다. 이를 틈타 여포는 조조가 없는 복양을 노리는데...

 

 

곽가와 정욱이 새로 들어온다.

기분 좋아진 조조, 아버지를 불러들이지만..

오던 중 살해당하는 조숭

 

 

화난 조조는 바로 서주로

쳐들어갈 준비를 한다.

모두가 말리지만 그래도 한다.

 

 

프로 오지라퍼 유비

시키지도 않는데 또 끼어든다.

 

착한 공손찬은 조운까지 딸려보내준다

하지만.. 이게 유비와 공손찬의 마지막 일줄은..

 

 

조조가 서주로 쳐들어간 사이

여포는 진궁 꼬드김에 넘어가

빈집털이를 한다.

 

 

다 잡기 전에 도겸과 조조가 만나야한다.

 

 

한창 싸우던 중 빈집털이 속보가 들어온다.

 

1. 도겸과 화목해 복양으로 향한다.

유비의 요청에 못이긴척 돌아감.

 

2. 도겸의 토벌을 계속한다.

다 털어놓고 복양 찾으러 다시 돌아감.

 

결과는 돌아감. 똑같다.

 

 

 

제 1 장 패왕 탄생

 

제 7 화 연환지계 [청주황건병토벌전]

 

192년 낙양

동맹군은 조조의 반발에도 낙양 탈환 후 각자 영지로 해산한다. 이에 실망한 왕윤은 자신의 딸 초선을 이용해 연환지계로 여포와 동탁을 이간질하여 결국 동탁을 처치한다.

한편 조조는 청주의 황건병 잔당을 토벌해, 조정의 신임을 얻어 역량을 강화하려 한다.

 

 

 

조조는 동탁 추격에 실패,

수장인 원소는 낙양까지 탈환 했으니

반동탁연합 해체를 제안하고 모두 동의한다

 

 

연합군만 믿고 있던 왕윤은 날벼락

 

 

난 꿈도 희망도 없어..

18살 딸 초선이 생각이 있다며

한가지 방법을 제안한다.

 

초선을 여포와 혼인시키려 하면서

동탁에게 보내 둘의 사이를

이간질 시키는 연환지계

 

 

절대 안된다던 왕윤

 

막상 하니까 잘하잖아?

 

 

초선과 같이 있는 동탁을

보자마자 죽인다.

최소한 물어보기라도 해야..

 

 

헌제에게 동탁이 죽었다고

보고하던 왕윤

 

하지만 여포를 이긴 이각, 곽사가

나타나서 왕윤은 자결하고 만다.

 

 

여포는 초선만 데리고

도망친다.

 

 

평화로운 조조네

전위가 합류한다.

 

 

순욱, 순유도 합류한다.

 

손견은 죽고, 손책 등은

원수인 원술에게 의지한다.

 

 

순욱, 순유는 한황실 말 잘 들으면

각지에서 인재가 모여들꺼라고

제안 들어오면 하라고 자꾸 꼬드긴다.

 

 

첫 출진인 장수가 생기니

조조가 책략을 내보라고 한다.

 

순욱은 가서 투항 권유,

전위는 다 때려 죽임,

순유는 나만의 책략이 있다.

 

 

순욱의 책략은 북쪽에 있던 황건적 한무리가 투항

 

전위의 책략은 6명 정도 도망감

 

순유의 책략은 한무리가 가까이 오며 혼란 걸림

 

오리지날 조조전에선 아이템을 줬지만

여기선 아무것도 주지 않는다.

 

따라서 아무거나 선택해도 상관 없음.

 

병력이 살짝 많긴 하지만

각개 격파 할 수 있으므로

어려울 것은 없다.

 

 

제 4 화 병 - 관청기습

 

 

 

 

 

장각전 최종화입니다.

전투 없이 이걸로 끝납니다.

 

장각형은 사실 착한 형이였을지도...

 

고생하셨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