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은 오므라이스

 

계란 지붕을 덮을 스킬이 없어서

 

사먹었다.

 

 

 

 

 

기본구성

 

어묵탕, 김치, 피클, 오므라이스

 

 

 

계란이 싸다가 빵꾸가 난건지

뭔지 중간에 밥이 보인다.

 

 

 

용기에 밥이 가득 가득 차 있어서

양은 넉넉한 편.

 

 

집에 있던 피자치즈를 넣고

렌지에 한번 더 돌렸다.

 

 

동네에 생긴지 한 3달? 정도 된

공주분식이라는데서 사먹었음.

 

가격은 5,500원

저번주엔 5,000원이였는데

500원 올리셨다.

 

하지만 그정도 가격을 하는 듯 중국집보단 나았다.

 

버터로 볶으셨는지

밥에서 식용유같은 기름맛 대신

다른 맛이 느껴지는 것 같았다.

햄과 옥수수도 같이 들어있는 것 같았다.

 

그리고 위에 뿌려진게 케찹같지만

저건 사실

 

토.마.토. 소스다.

 

케찹이였다면 5,500원이 아까웠겠지만

토마토소스와 버터를 쓴 것 같아서

돈이 아깝지 않은 한끼였다.

 

+ 저 호일 용기에서 느껴지는

호일맛이라고 해야하나 쇠맛이라고 해야하나

그건 마이너스.

그리고 주문이 들어가야 만들어주셔서

만드는데 시간이 걸림.

 

 

생긴지 얼마 안된 걸로 기억하는데

안망했으면...

그리고 이집은 사실

떡볶이가 더 맛있다.

분식집인데

떡볶이를 주문하면

그때부터 만들어서 주신다.

다음엔 떡볶이 먹겠음.

 

 

 

근처 사시는 분은 한번 가보시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관악구 보라매동
도움말 Daum 지도

'잇-스포츠 > 혼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편의점 도시락] GS 철판볶음밥  (0) 2016.10.29
오늘의 저녁 공화춘 짜장밥  (2) 2016.10.12
오늘의 저녁 떡볶이 순대  (0) 2016.10.10
오늘의 저녁 볶음밥  (2) 2016.10.04
오늘의 저녁 돼지갈비  (0) 2016.09.28
오늘의 저녁 오므라이스  (0) 2016.09.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