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베어스의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홍포, 오버맨, 홍무원, 부전드 홍성흔 선수가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홍성흔은 2012년 두산과 맺었던 4년 계약이 끝나면서 현역 연장과 은퇴를 놓고 고민했지만 결국 은퇴로 18년 선수 생활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1999년 두산 베어스에서 데뷔하여 프로생활을 시작한 홍성흔은 포지션이 포수였음에도 준수한 타격 실력을 지녀 99년 신인왕, 01년 골든글러브, 04년 골든글러브, 08~11년 골든글러브(지명타자)를 수상한 강타자였습니다.

 

두산에서도 2001년과 2015년 한국 시리즈 우승에 기여한 바 있고 98년 방콕 아시안 게임, 02년 부산 아시안 게임 금메달, 00년 시드니 올림픽 동메달도 목에 걸었습니다.

 

데뷔 초 포수로 이름을 날렸지만 부상과 부진으로 포수 마스크를 벗고 지명타자로 타격에만 전념하여 2009년 FA로 롯데로 이적해 2년 연속 .350 이상의 타율을 올리는 등 최전성기를 달리며 모범 FA로 이름을 날렸고 4년 계약이 끝나자 선수 생활을 시작한 두산으로 다시 돌아와 은퇴를 하게 되었습니다.

 

주요 수상

1998년 방콕 아시안 게임 금메달

1999년 신인왕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동메달

2001년 골든글러브 (포수)

2002년 부산 아시안 게임 금메달, 병살 1위

2004년 골든글러브 (포수) 최다안타 1위(165개)

2008년 골든글러브 (지명타자) 타율 2위(.331)

2009년 골든글러브 (지명타자) 타율 2위(.371)

2010년 골든글러브 (지명타자) 타율 2위(.350), 출루율 3위(.427), 장타율 2위(.601), 병살 2위

2011년 골든글러브 (지명타자) 타율 8위(.306), 병살 1위

2015년 2000안타 달성(우타자 최초)

 

통산성적 6789타수 2046안타 208홈런 1120타점 [타율] .301 [출루] .366 [OPS] .810

데뷔 시절부터 주목받던 타자였지만 부상으로 포수를 포기하고 지명타자로 돌아서면서 타자로써의 재능을 뽐냅니다. 특히 롯데에선 이대호와 클린업트리오를 구성해 무시무시한 타선을 만들면서 롯데 팬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습니다.

 

2009년 [타율] .371 [출루율] .435 [OPS] .968   [홈런] 12 [타점] 64 [WAR] 4.19

2010년 [타율] .350 [출루율] .427 [OPS] 1.028 [홈런] 26 [타점] 116 [WAR] 5.15

 

 

하지만 우타자 최초 2000안타를 쳐낼 정도로 타격에 일가견이 있는 선수였지만 다리가 느려 통산 1위 병살타도 통산 1위 입니다.(230개)

그래서 2015년부터는 타격성적은 저하됐는데 병살 본능은 그대로라 팬들에게 많은 질타를 받기도 합니다.

성적부진으로 1군과 2군을 오가게 되었는데 홍성흔이 1군에서 제외됐을 때 두산 성적이 더 좋은 기이한 현상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러던 중 "내가 서울에서는 좀 욕먹지 여기서는 내가 전설이잖아" 일명 부전드 발언을 함으로써 성적부진에도 감싸주던 팬들 마저 등을 돌리게 만듭니다.

 

 

 

처음 두산을 떠날 때의 모습이나 은퇴 전이나 팬들에게 상당히 안좋은 기억으로 남았으나 선수로써 기여해준 바도 많기 때문에 인생의 2막은 말 실수 없이 잘 펼쳐 나가시길 바랍니다.

 

 

홍성흔 선수가 팬들에게 전하는 글 전문입니다.

 

안녕하십니까? 두산베어스 홍성흔입니다.

죄송합니다.

너무나도 영광스러웠던 두산베어스의 2016년 시즌의 마지막 인사를 오늘에서야 그라운드에서가 아닌 글로써 드리게 되었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막연하게 꾸었던 프로야구선수의 꿈이 이루어지던 첫날과 그리고 그 선수생활의 마지막 날에 같은 팀의 유니폼을 입을 수 있어서 저는 참 축복받은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아름답게 마무리 할 수 있게 도와주신 두산베어스 구단과 팬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끝까지 야구를 참 잘하는 영웅의 모습으로 은퇴하고 싶었던 개인적인 욕심 때문에 약간은 서운한 마음으로 시작한 올시즌 이었습니다. 마지막까지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로 팬들에게 멋진 모습을 보이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하는 게 아쉽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때 짧지 않은 동안 베어스파크에서 합숙 하면서 묵묵히 땀 흘리는 젊은 후배들을 보았습니다. 그 젊은 나이 때의 홍성흔을 떠올리며 후배들에게 자리를 비워줌이 얼마나 큰 의미가 있는 일인지, 또 얼마나 멋진 은퇴인지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팀을 위해서 언제나 더 나은 모습 보이려고 노력하고 내가 가진 모든 것을 그라운드에서 펼쳐 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한 점엔 자부심을 느낍니다. 그래서 저는 남들처럼 ‘천재적인 재능을 타고난 선수’, ‘참 야구를 잘한 선수’라기 보다는 ‘최고가 되기 위해 끝없이 노력한 선수’, ‘열정적인 선수’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앞으로 당분간 저는 가족과 함께 좋은 아빠로, 그리고 좋은 남편으로 쉬면서 몸과 마음을 잘 정리하고자 합니다.

야구는 내 인생의 전부였기에 비록 작은 힘이지만 어디서 무엇을 하든, 한국 야구 발전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의미 있는 일을 준비하겠습니다.

그 동안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 드립니다. 팬 여러분께 받았던 관심과 사랑은 절대 잊지 못할 것이고,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어떤 일을 하든 항상 ‘열정적인 홍성흔’으로 팬 여러분 앞에 다시 서겠습니다.

 

+ Recent posts